텃밭이야기 2015.09.14 18:08


올 봄에 형님이 가지고 있는 야산에 텃밭 경작을 하기로 했어요.


산을 일구는게 생각보다 쉽지 않았어요...


텃밭을 일구는 것보다 산을 일구는게 10배는 힘이 들어가는것 같아요...


집앞 텃밭은 40평 일구는데 이삼일 잠깐만 일구고 들어 오면 끝인데...


야산은 땅이 돌 같아서 포크레인으로 한번 엎어 놓았음에도...


하루에 일구는 양은 한고랑씩... 거의 열흘 넘게 작업 했답니다.


한번 일구어 놓았으니 내년에는 좀 덜 힘들겠지 하는 생각만 가지고 있는데...


산위에 밭이 있다 보니 물을 떠다 줄 엄두도 못내고...


주위에 나무들 때문에 빛을 가려서 왠만한 작물은 자라지 않는것 같아요.


1/4 은 혹시나 하는 마음에 땅콩을 심어 봤는데...

역시나 싹이 트다 말아 버렸어요.


1/4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감자를 심어 봤는데...

지난달 8월에 싹이 튼게 몇개 있길래 캐 봤어요.



원래 심었던 원 감자 옆에 삐죽이 매달린 감자 알갱이...ㅠㅠ.

보통은 이맘때쯤에 감자 수확해야 되는데...


감자도 완전 망쳤네요.


그리고 1/2은 고구마를 심었어요.


역시 고구마도 기대는 하나도 안했는데...



땅을 파 보니 이렇게 실한게 한개 두개 나오기 시작하네요.^^


열심히 캐다 보니..

와이프가 내 마음이야~~~

하면서 아래 고구마를 보여주네요.^^



어때요? 좀 하트 같이 보이나요? ^^


조금씩 캐다 보니...

5고랑을 심어서 2고랑을 캤는데...

이만큼 나왔네요.



하나는 호박 고구마...

하나는 밤 고구마 랍니다.^^




아이들 간식용으로 쪄서 맛을 보았는데...


올봄부터 고생한 보람이 있네요...


맛나게 잘 먹겠습니다.^^

posted by 원당컴퓨터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