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야기 2015.07.17 09:57
2015년 7월 17일 경북 경일대학교에서 제32회 한국정보올림피아드가 개최되었답니다.

어찌하다보니 큰아들도 이곳에 오게 되었어요...

많이 준비를 하지 못한 탓에...
그냥 장려상으로만도 감사한 마음을 갖게 되는데요...

장려상도 0점을 면해야 하기때문에...
큰아들 왈 "장려는 문제없어" 하고 큰소리 치고 들어 갔는데...

뚜껑은 열어 봐야 할것 같아요^^

어제 인천시에서 대절해준 버스를 타고 4시간에 거쳐 경일대학교에 내려왔네요...

어제 접수하면서 받은 팜플렛...

예비모임에 학생과 학부모들이 꽉 차 있는 모습이예요...

예비 모임에 연희연 학생이 청소년벤쳐 사업가로서 강의를 해 주는데...
정말 나는 무얼하며 살았나 싶더라구요...

우리 아이도 큰 꿈을 꾸고 큰 날개짓을 하기를 바래 봅니다^^

아이들이 시험을 보게될 대회장이예요...
들어가 보지는 못했지만...
밖에서 보는 경기장의 모습이 약간은 긴장됨이...

pc점검을 끝내고 우리가 묵을 숙소인 일청관 입니다^^

침대 2개가 나란히...

각각의 침대 아래 각각의 책상과...

창문으로 바라보는 탁 트인 전경은 너무 멋져서...

여행온듯한 느낌이예요...

아들은 이 대회에 참가했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의를 갖는지라...
긴장감 같은건 하나도 없지만...

혹시라도 한문제라도 풀어 볼 수 있지 않을까 해서 가져온 넷북은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했네요^^

경시 들어가기 전에 짐을 보관해 주는 서비스가 있어서 다들 짐을 보관 했는데 캐리어를 가지고 온 저희는 보관 어렵다고 해서 캐리어를 끌고 다녔는데 좀 거추장스럽더군요...

나중에 보니 캐리어도 짐 보관소에 있는것을 보니 나중에는 맡아 주었나 봐요...

어른과 같이 동행하지 않은 학생이 캐리어 가지고 온 경우 난감할것 같았는데 다행인 셈이죠...

10시가 되면서 점수판이 가동이 되더라구요...

큰아들도 다행히 11분만에 두문제를 풀었어요...

그래서 남은 시간동안 부분점수라도 기대 했는데...

4시간 꽉꽉 채우는 동안 부분점수는 안 올라 오더라구요...

정말 막힌것 같은데 그래도 풀어보려고 노력하고 있을 아이 생각하니 많이 안쓰럽더라구요...

나중에 끝나고 나서 아예 못풀었냐고 물었더니...

3번 무제랑 4번문제 모두 풀긴 풀었는데 7개 데이터 입력값에서 한개가 실패 나오는데...
그걸 못찾아서 0점이 나왔다고 하는데 약간 아쉬움은 남았지만...

그래도 이번에 경험이 큰 도움이 된것 같아 아쉬움은 없었네요...

이번에 정보올림피아드 준비를 하면서 느낀점...

정보올림피아드는 c언어가 아닌 알고리즘이었다 입니다.

처음 프로그래밍에 관심이 있어 하는 아이에게 c언어 문법을 조금 가르켜 주었는데...
정보올림피아드 시험을 보게 되면서 별거 있겠어 라고 생각한 제 착오때문에 집에서 낑낑대다가...

전국대회 시험보기 3주전쯤 처음 학원을 보냈는데...

그때 기출문제 1 2 번 정도 풀었었는데...
결국 3주 동안 1 2번 기출문제 풀이 다지기 정도 했더라구요...

아마 전국대회 진출 확정 되었을때 부터 제대로 학원에 보냈었으면 좀 더 좋은 결과를 얻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은 남았어요...

하지만 돈 주고도 얻지 못하는 자신감을 갖게 된건 매우 큰 성과였어요...

비록 정보올림피아드가 고등학교나 대학 들어가는데 도움은 되지 못하지만...

자신이 재미있게 공부할수 있다는 것을 찾고 또 잘 할수 있는 종목이 있다는 것을 찾으면서 자기도 하면 할 수 있겠다 라는 자신감을 찾으면서...

그동안은 공부하라고 하면 어거지로 하던 아이가 스스로 찾아 하려고 하는 모습에 많은 도움이 된것 같아요...
posted by 원당컴퓨터학원
아이들이야기 2015.06.01 07:59

부화기를 만들어 유정란 7개 부화에 도전 했었는데요...

50도를 넘긴게 두번...
한마리도 안깨어 나올 줄 알 았는데...

한마리가 부화가 되었네요...

그런데 굴리기를 잘 못해줘서인지 아니면 온도를 50도를 넘 나들어서인지...

왼쪽 다리가 힘이 없어서 일어서지를 못하네요...

둘째 아들이 노심 초사 하면서 물도 먹이고 먹이도 주었는데 일주일 정도 지난 후에 더 이상 살지를 못하고 죽었네요...

둘째가 울고 불고 하더니...
어제는 병아리 3마리와 메추리 3마리를 사가지고 들어왔네요...

예전에 죽은 병아리 대용이라네요...ㅠㅠ

엄마 아빠 한테 혼날까봐서 먼저 선수치는 군요...

지난번 부화한 병아리 잘 살고 있으면 베란다에 병아리 키우고 있지 않겠냐고...

할말 없게 만드는 아이의 이야기에 받아 주기는 했는데...

삐약 거리는 소리에 다른 집에 방해 될까 노심 초사네요...ㅠㅠ

담주에는 텃밭 한귀퉁이에 병아리 키울 장소 마련해 봐야겠어요...
posted by 원당컴퓨터학원
아이들이야기 2015.03.31 08:33
어쩌다가 집에 유정란을 들이게 되었어요...

갑자기 호기심이 발동한 아빠가 둘째 아들을 꼬드깁니다...

둘째야... 이계란을 배속에 잘 품으면 병아리가 나온다는데... 에디슨처럼 계란 품고 다니는건 어때?

했더니 둘째...

학교 다니려면 못 품고 다니니까 부화기를 사자고 한다.

부화기 사는 것은 너무 돈이 아까운거 같아서 만드는 방법을 찾아 보라 했더니 네이버 검색해서 만드는 방법을 알려 준다.

준비물
스티로폼박스
전구소켓
전구 20w
온도계

스티로폼박스는 계란 올때 온게 있어 사용했는데 약간 작아 두개를 붙여서 도전...

전구 소켓은 플라스틱보다 사기가 안전하다고 해서 사기 소켓으로 3000원에 구입..
돌아 다니는 전선 줄을 연결...

소켓에 20w 전구를 끼운 후...

양면 테이프를 이용하여 스티로폼 박스에 고정...

온도계를 옆에다 비스듬히 세움

불을 켜고 아늑하게 잘 자라길 바라는 마음으로 버릴려고 내 놓았던 아들래미 옷의 모자를 이용해서 감싸주고...

뚜껑을 닫았는데...

온도계가 벽에 닿으면 안된다고 둘째 아들 때문에 온도계를 구멍 뚫고 끼우기도 했네요...

그런데 문제는 베란다에 두었더니...
밤에는 33도 낮에는 50도까지...ㅠㅠ

요즘엔 밤에는 애들 옷가지를 덮어 주고...
낮에는 뚜껑을 열어 주고 하면서..

어느정도 온도 조절이 가능한데...

처음에 온도 조절 실패로 아마도 계란이 익었을것 같아요...ㅠㅠ

그래도 3월 26일날 넣었으니...
이제 일주일 후면 결과가 나올것 같은데 별 기대는 안하고 있네요...


만들면서 느낀점
전구는 20w 보다 좀 높은걸 사용하는게 좋을듯 싶네요...

밤에 온도 내려 갈때는 20w 로는 온도 조절하기 쉽지 않더라구요...
posted by 원당컴퓨터학원